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 자료실
 
건강과 수면

제목: 소변으로 건강을 체크하는 방법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6-06 11:26
조회수: 41
 
▲투명한 무색: 물을 너무 많이 먹었다는 뜻이다. 물을 적게 마시는 편이 좋다.
▲엷은 짚색: 정상이다. 건강하고 적절한 수분을 보유하고 있다.
▲투명한 노란색: 정상이다.
▲짙은 노란색: 정상이다. 하지만 수분을 조금 보충하는 편이 좋다.
▲호박색 또는 꿀색: 몸에 수분이 부족한 상태다. 바로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시럽색 또는 갈색: 간 질환이 있거나 혹은 심각한 탈수 상태일 수 있다. 물을 마시고 해당 증상이 지속되는지 살펴본 뒤 병원에 가는 편이 좋다.
▲분홍색 또는 붉은색: 최근에 소고기나 블루베리 등 소변을 붉게 변화시키는 식품을 먹었을 수 있다. 만약 아니라면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온 것일 수 있다. 신장 질환, 종양, 요로 감염, 전립선 혹은 다른 기관에 문제가 생긴 것일 수도 있다. 납 혹은 수은 중독의 가능성도 있다. 바로 병원에 방문해라.
▲주황색: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은 상태일 수 있다. 혹은 간이나 담즙에 이상이 있을 수도 있다. 식용 색소 때문인지도 모른다. 의사에게 문의해 보는 것이 좋다.
▲파란색 또는 녹색: 단순한 건강 이상과는 다른 증상이다. 드물지만 소변 색깔을 파란색이나 녹색으로 바꾸는 유전 질환이 있다. 하지만 대개의 경우 이는 식용 색소 또는 약물 복용에 의한 것이다. 소변이 초록색이라고 해서 죽지는 않지만 의사와 상담해 보는 편이 좋다.
▲보라색: 보라색 오줌 같은 것은 없다.

▲소변에 거품 혹은 기포가 생기는 경우: 가끔 있는 경우라면 소변의 압력 때문일 수 있다. 하지만 지나치게 단백질을 먹었거나 신장에 이상이 있다는 징후일 수 있다. 지속적으로 반복되면 병원을 가는 게 좋다.

클리브랜드 클리닉은 섭취하는 음식이나 복용하는 약에 따라 소변의 색이 평소보다 더 진해지는 등 바뀔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병원에 가서 컵에 소변을 담는 행위를 부끄럽게 여기지 말라"며 "소변 검사는 건강을 위해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행동 중 하나다"고 덧붙였다.
파퓰러 사이이언스는 만약 소변의 색깔이 이상하다고 생각되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가장 좋다고 충고했다.

출처: https://bulyak.myblog.pe.kr/entry/소변으로-알수-있는-당신의-건강상태 [bulyak]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어느 시간대가 숙면의 효과가 제일 좋을까요? 2019-01-11 650
 목 디스크의 예방방법 2017-10-29 610
 건강 맞춤 베개의 특징과 우수성 2014-10-23 1321
 한국 무역협회가 건강맞춤 베개를 "인증제품"으로 선정 K+ 인증마크 이용 업무협약체결 2014-10-10 1167
45  우리는 잠을 왜 자야하는가. 2020-06-06 41
 소변으로 건강을 체크하는 방법 2020-06-06 41
43  수면 부족도 수면 과다도 심혈관질환에 좋지 않다. 2020-03-19 70
42  건강을 위하여 물을 얼마나 먹고 있는지 체크하는 방법 2020-02-21 121
41  사람은 꾸준하게 늙고 있을까요. 2019-12-10 145
40  암이 발생하는 원인 2019-07-17 192
39  미트콘드리아 2019-04-13 307
38  비만하면 암에 걸릴 확울이 높다. 2018-10-26 284
37  사람은 뇌에서 가장 많은 칼로리를 소비한다. 2018-10-26 335
36  입으로 숨쉬면 기억력이 떨어진다 2018-10-26 267
35  햇볓의 8가지 놀라운 효과 2018-09-29 289
34  거북목 증후군의 예방 2018-09-19 284
33  걷기 운동은 어디에 좋을까요 2018-09-19 241
32  수면하는 시간과 치아 건강의 관계 2018-05-15 300
31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한 수면 방법 2017-10-29 513
30  수면부족이 수명단축의 원인- 건강위해 1일 8시간 수면원칙 준수해야 2017-09-25 556
    
1    2   3  
  / skin by enFree
사람의 체온은 낮에는 높고 밤에는 낮다 체온이 높을때는 에너지 방출이 높으므로 활동하기 적당하고 밤에 체온이 낮으면 활동보다는 휴식 취하기 적당하다 사람은 24시간주기로 밤이되면 점차로 체온이 낮아지다가 새벽이 되면 높아지기 시작하여 한낮에는 절정에 이른다 잠자는 시간과 깨어있는 시간은 시계와 같이 일정하여 생물의 시간이라한다 수면은 잠자는 동안 근육이 이완되고 강직상태가 줄어들어 목적달성 즉 신체을 위한 회복 상태이다 눈을 감으면 단조로운 뇌파가 단조로운 자극을 하게되어 잠이온다 잠의 세가지 특징은 반복적이고 바꿀수없고 저절로 일어나난다는 것으로 또다시 이루어 진다는 전제이다 잠의 종류중 안구운동 수면은 잠자는 동안 눈을 감고있는 데도 눈이 움직이고 있으며 능동적수면으로 꿈을 많이 꾼다 늦은 뇌파수면은 신진대사가 줄어들고 피로한 신체작용을 휴식을주어서 몸에 생긴 화확적 변화를 치유하는 시간이다 안구운동수면시에는 뇌세포 단박질을 생산 하여 피로한 뇌를 회복시키는 기간이여서 낮시간 얻은 정보를 재정비 재배치하는 시간이다 이동안에는 기억력 지식을 재 사용할수 있도록 동화시키는 것이다 정상수면은 늦은뇌파수면이 머저일어나고 약90분후에 안구운동 수면이 일어난다 잠잘때 12시에서2시사이에 호르몬이 가장 많이 나외서 이시간대에 피로회복이 가장빠르다 이시간대의 잠이 다른시간대의 3ᆞ4배의 효과가 있다 물론 잠들기전의 호르몬도 있고 새벽에 나오는 것도 있다 가장 이상적으로 잠을 자는시간은10시에서 5ㅡ6시가 적당하다 늦어도 11시 30분에는 해골을 눕혀야한다 노인이나 뼈가 약한 사람들은 칼슘제를 먹 거나 멸치를 먹으라고 의사는 처방을 내린다 맞는말이지만 부족하다 비타민 디가 있어야 잠잘때 칼슘이 뼈에 박힌다 실제로 피속에 칼슘이 많은데 뼈는 약하는 사실을 알고 의사들은 놀랐었다 부족한 처방은 잠을 제시간에 충분히 자라는 것이다 밤에 호르몬 가장 많이 분비되니까ᆢ 즐겁거나 감동받을때 생성되는 엔돌핀이나 다이돌핀같은 호르몬도 즐거울때 순간보다 잠잘때 가장많이 생성된다 나는 건강 지식이 많아도 한가지 실천은 수면은 11시에 콜통을 베게에 언즐려고 노럭한다 두뇌는 전기리듬으로 조절된다 이해력 깊은사고 분별력이 전기리듬으로 조절될뿐 만아니라시간마다 조절된다 복잡한 일은 아침에더좋은데 이는 휴식하고난 다음 아침시간에 특수호르몬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숙면을 취하고 난 뇌세포는 미리 준비된 신경호르몬으로 채워진다 새벽에 하루 동작을 위한 준비가 된다는 것이다 신경세포는 밧데리같아서 규칙적으로 밤잠을 잘자고나서 힘을 내어 작동한다 하루동안 자기임무에 노력 살수있는것은 숙면의 결과이다 호르몬은 체조직 보수를 도와주어 손상된 조직을 원상태로 회복시킨다 이 작용은 밤에 자는 동안 대부분 이루어진다 다음날 스트레스를 해소하기위해 많은 호르몬 이 분비되는데 그중 클티솔이있는데 밤에 분비를 시작해 이른 아침에 절정을 이루고 강력한 생체작용을하여 천식 염증 피로 알러지 비염 기타 여러가지잔병 치례를 감소시킨다 소화 조직도 휴식이 필요하다 가장 적당한 시기는 몸의 회복의 필요한 호르몬이 가장 많이 생성되는 밤이기 때문에 소화기관의 손상된 조직도 빠르게 회복한다
Untitled Document

상호 : 헬스씩크릿 대표 : 이강천 주소 : 인천광역시 부평구 백운로 12번길 10-2
사업자번호 : 133-02-29198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4-인천부평-00166 호
전화번호 : 032-502-3183 / 010-9739-5181 E-mail : ocge1000@naver.com
copyright© 2012 헬스씩크릿, All rights reserved.